2020년무심에서는 감각이 살아나 텅비고 고요하고 맑고 밝으며 유심에서는 생각이 밤하늘에서 빛나는 별빛처럼 반짝거리면서 난무(亂舞)합니다. (봄154 댓글)

유종열
2021-01-18
조회수 82

무심에서는

감각이

살아나


텅비고


고요하고

맑고

밝으며


유심에서는


생각이


밤하늘에서

빛나는

별빛처럼


반짝거리면서

난무합니다.

(亂舞)

....................................


숨을

죽이고


가만히

있어

보려면


죽을

각오로

임하여야


「숨죽여 봄」이

가능해지니


사람들은


죽음을

싫어하고


두려워하는

지라


「숨죽여봄」을

은연중


좋아하지 

않는


경향성이

있다고

입니다.


그래서


형이상학

공부에


쉽게

친숙하기

어려워

하는

입니다.


------------

최초작성일

2020.03.09 

------------

편집완료일

2020.12.1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