형이상학 전자책 (상)봄 83. 봄나라에서 본 상제문화(喪祭文化) 소고(小考)

유종열
2022-02-05
조회수 33






봄 83.


봄나라에서


상제문화

(喪祭文化)

소고

(小考)



봄이란


광명의 

하늘,

하늘의 

광명을 


자기의 

내면인 

(內面)


두뇌

(頭腦) 

안에서


견성하는 

(見性)

것으로 


견성이란 

성품을 

(性稟)

늘 

본다는 

말로서


종적으로 

(縱的)

보면


성품이란 


우주의 

본질, 


하늘의 

(虛空, 眞空)

성품,


하나님,

선조님을 

위시하여 

부모님으로 

이어지는


영성

(靈性)

정신이고 

(精神)


횡적으로 

(橫的) 

보면 


현재 

지구에서 

삶을 

영위하는

70억의 

사람들이


몸은 

각기

달라도


정신으로 

보면


모두가 

하나인 

존재인지라


돌아봄으로

하늘의 

성품을 

보고 

알게 

되면


하늘의 

성품이

부동하고 

(不動)

불변하다는 

(不變) 

것을


깨닫게 

되는 

입니다.


내 

육체인 

(肉體)

마음(心)

(身)


둘(2)이


각각으로

따로따로 

분열하여 

(分裂)

움직이던 

것을


마음(두뇌)이 

몸돌아봄으로 


마음과 

몸이 

하나로

통하여 

움직이게 

되어


심신일여로

(心身一如)


심신의 

(心身) 

분열이 

(分裂)


통일을 

(統一)

달성하고 

나면


하나(一)라고 

하는 

육체는 

(肉體)


허공이라고 

(虛空) 

하는 

바탕인


영체가 

(靈體, 0) 

있으므로


존재가 

가능한 

이치를 

깨달아


모양과 

색깔이 

없으므로


물질과 

(物質) 

구별하기 

위하여


본질이라고 

(本質)

이름을

붙이고


이윽고

영체

(靈體)


또는

정신이라고 

(精神, spirit)

부르고 

있는 

입니다.


모든 

사람은


영체인 

(靈體)

정신과 

(精神)


육체인 

(肉體)

육신이 

(肉身)

있으며


정신은 

(精神) 


본연의 

(本然) 

자기이고 

(自己)


육신은 

(肉身) 


정신이 

부리고 

쓰는


도구에 

(道具)

지나지 

않는 

입니다.


그러므로


정신은 

하늘의

성품을 

지닌

불생불멸의 

(不生不滅)

존재이고


육체는 

땅으로부터 

구성된 

존재인지라


정신은 

하늘로 

돌아가고


육체는 

땅으로 

돌아가기 

마련인 

입니다.


다시 

말하면


정신은 

(精神)


부동하고 

(不動)

불변한 

(不變) 

존재이고


육체는 

(肉體)

(動)하고 

(變)하는 

존재인 

입니다.


그러므로


견성을 

(見性) 

견지에서 

(見地)

말하면


부모님의 

육체는

저절로 

땅으로 

돌아가므로


묘소나 

(墓所)

납골당에 

(納骨堂)


시신을 

(屍身)

굳이 

모실 

필요가

전혀 

없으며


자손 

중에

견성을 

한 

사람이 

있다면


늘 

자기의 

정신인 

동시에

우주의 

본질인


무변허공에

(無邊虛空) 

가득찬

명암일색인

(明暗一色)

영체를 

(靈體)


늘보며

더불어 

함께 

살기에


돌아가신 

날을 

기리기 

위하여

지내는 

제사를 

(祭祀)

 

굳이

지낼 

필요가 

없는 

입니다.


후천개벽이

(後天開闢)

오고,


신인간이

(新人間)

탄생하면,


상제문화라는

(喪祭文化)


적폐문화를

(積弊文化)

폐지하고 

(廢止)


나날이 

번성일로에 

(繁盛一路)

있는 


몰입문화를

(沒入文化) 

바꾸기 

위하여


봄나라 

형이상학 

(形而上學)

책의 


낭독문화를

(朗讀文化) 

창달하는 

(暢達)


문화대혁명을

(文化大革命)

위하여


봄님들이 

분골쇄신

(粉骨碎身) 

앞장 

서십시다.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