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45. 일편단심(一片丹心)

유종열
2022-07-17
조회수 14



봄45. 


일편단심

(一片丹心)



안으로 

자기를 

보는


돌아봄의 

눈은

 

누구나 

마음만 

먹으면


눈을 

수 

있습니다.


그러나 

한번 

뜬눈을


다시금 

감지 

않고

 

지속적으로

눈을 

뜨고 

있으려면

 

일편단심이 

있어야 

합니다.

 

자면서도 

심장이 

뛰고


숨을

쉬는 

것은

 

바로 

일편단심의 

발로라고

할 

입니다.

 

하늘은

우주만유를 

창조하고

지극정성으로 

돌보는


일편단심이 

있습니다.


우리가

자기 

자신에 

대한


돌아봄의 

눈을 

뜨고 

살려면

 

하늘의 

마음인


일편단심이 

있어야 

가능

합니다.


눈을 

뜨고


봄을 

잡았다고 

하고


눈을 

감아

보지 

않으면


놓쳤다고 

하는데


잡았다 

놓쳤다를

부지기수로 

반복하여


찰라지간이라도

눈이 

감겨지지 

않고


눈을 

뜨고 

살아


한순간이라도

눈이 

감기지 

않으려면


한조각

붉은 

마음인


일편단심이

이루어져야 

합니다.


수행을 

통하여


하늘

마음이 

되고


일편단심이 

되어야


나무에 

해당하는

생각과 


말소리와 

행동거지를

보고 

알아차려야

 

다음으로

숲에 

해당하는


하늘의


무한 

허공성과

청정성과

광명성을


보고 

알아차릴 

수 

있습니다.


나무 

하나 

하나를

유심히 

살펴보노라면


자연 


숲 

전체가

일목요연하게 

보이는

순서와 

이치

입니다.


일편단심을

다른 

말로 

하면


집중력이라고도 

할 

수 

있고

 

가운데 

(中)자와


마음 

(心)자를 

합한


충성 

(忠)이라고도 

있고


사랑하는 

마음,


연모하는

(戀慕)

마음이라고도

할 

수 

있습니다.

 

우리는

자기를 

돌아보는

눈을 

떠서


영원히 

감지 

않도록 

하는


수행과정을 

통하여


한줄기 

끊어지지 

않는


본태양의 

능력을 

복원

합니다.

 

자기를 

돌아봄의

눈을 

뜨겠다는

일편단심이


정신머리에 

박히도록 

까지


노력하는 

과정이


아름답고 

위대

합니다.

 

눈을 

떴느냐

못떴느냐가

문제가 

아니라


일편단심이

이루어졌느냐가

문제일 

입니다.


눈을 

떴느냐

감았느냐는


찰라지간에

일어나는 

입니다.


일편단심만 

있으면


눈을 

떴느냐

감았느냐는


문제가 

되지 

않습니다.

 

감고 

있는 

눈을

보는 

순간


당장

눈을 

뜰 

것이기 

때문

입니다.

 

일편단심이

각성입니다. 

(覺性)