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19. 생각과 질량

유종열
2022-08-13
조회수 15



봄19. 


생각과 

질량



생각은

 

갑자기 

생겨났다가 

변하고

소멸하는지라


물질현상

입니다.

 

다 

같은 

생각이라도


지금 

여기를 

떠나


지나 

버린 

과거를 

기억한다거나


오지 

않은 

미래를 

생각하는 

것은


질량이 

없는 

그림자에 

지나지 

않으므로


허망하여 

진실이 

아닙니다.

 

지금 

여기에서

당면한 


현실감각을 

통한

문제의식에서 

파악된 

생각은


질량이 

있는 

실체적인 

진실이어서


창조적인 

생각

입니다.

 

질량이 

있는 

실체적인 

생각은


온전한 

물질의 

창조로서


진실한 

생각이고


질량이 

없는 

허망한 

생각은


광명에서 

나온 

입자가 

아닌


흑암물질로서


거짓 

생각

입니다.

 

그러므로

우리는 

생각이 

일어나는 

즉시


생각을 

주시하고 

관찰하여


일어난 

생각이

거짓인지 

참인지

분간하여


취사선택을 

하여야 

합니다.

 

생각

돌아봄

으로


정신을 

차리면


쓸데없는 

무수한 

생각을 

하지 

않게 

되어


생각이 

텅비워져

무한한 

허공에 

광명이 

가득찬

본질을 

보게 

되어


마음이 

드넓고 

고요하고 

맑고 

밝아집니다.

 

그리하여

제멋대로 

생각이 

난무하던 

것이 

그쳐


생각을 

낼려면 

내고


내지 

않으려면 

내지 

않을 

수 

있어


생각의 

노예에서 


생각의 

주인이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