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45. 금수저 흙수저, 수저가 문제 아니라 존재 자체가 축복임을 알아야 합니다.

유종열
조회수 12



봄45. 


금수저 

흙수저, 


수저가 

문제 

아니라 


존재 

자체가 


축복임을 

알아야 

합니다.



육체본위 

물성본위

이고본위인


생각의 

모드에서 

보면


돈이 

최고인 

듯 

보이지만


영체본위 

영성본위

대아본위인


감각의 

모드에서 

보면


돈의 

유무와 

상관없이


존재 

자체가 

축복

(祝福)

입니다.


금수저,

흙수저


수저 

타령을 

하면


자기를 

낳아준


하늘과 

부모님께


불충과 

(不忠)

불효가 

(不孝)

되어


역천자가 

(逆天者)

되어


스스로 

(亡)하게 

됩니다.


그리하여


고작 

한다는 

말이


「이생망」 

이나


「헬조선」 

이라고 

하여


스스로 

묘혈을 

(墓穴)

팝니다.


물질인 

육체를


자기로 

아는 

것은


자기를 

잘못 

아는 

입니다.


진정한 

자기는


눈에 

보이지 

않는


영체인 

(靈體)


정신

(精神)

입니다.


정신이 

(精神) 

진정한 

주인이고


육체는 

(肉體)


주인인 

정신이


거느리고 

다스리고 

부리고 

쓰는


정신의 

도구이고 

(道具)


정신은 


무한하여


대아라고 

(大我)

하면,


육체(몸과 마음)는 

유한하여


소아라고 

(小我)

합니다.


소아본위에서는

먹고 

사는 

것이 

중요하여


수저타령이 

나오지만


대아본위가 

되면


자기가 


우주의 

주인이므로


공간적으로 

무한하고


시간적으로 

영원한


거룩하고 

존엄한 

존재임을


깨닫고 

음미하노라면,


자기가 

머물거나 

가는 


어디를 

막론하고


자기가 

있는 

곳이


천당 

극락 

아닌 

곳이 

없으므로


존재 

자체가


영광이요 

(榮光)

축복임을 

(祝福)


자증하여 

(自證)


절대로


자기를 

존재케 


하늘과 

부모를 


탓하거나,


수저타령이 

나오지 

않습니다.


자기가

상실하였던 

육체를


복원한 

(復元) 

다음


영체를 

깨달아


영육이 

합한 

나가


진정한 

나임을 

깨달아


이고본위,

소아본위에서


대아본위로 

전환하면


존재 

자체가


영광이요 

축복임을

자증하여 

(自證)


「지금(now) 

여기(here)」에 

존재하는 

것이


바로

천당 

극락이고


낙원임을 

깨달아

누릴 

줄 

아는 

사람이어야


남의 

생일을


진실로 

축하해줄

자격이 

있는

사람이라고 

할 

입니다.


그러므로

중요한 

것은


몸 

가는 

데 


마음이

따라가 

비추어


일거일동을 

보고 

알아차려


몸 

따로, 


마음 

따로,

이던 

것을


마음과 

몸을 

하나로


심신일여로 

(心身一如)

만들면


물질의 

유무에 

구애받지 

않고


존재의 

축복을 

누릴 

수 

있습니다.


실존하는 

육체를 

복원하자마자

(復元)


과거나 

미래로 

떠도는

사고기능이 

(思考機能)

멈추어


무심이 

(無心)

되는지라


무심이 

바로 

영체임을 

(靈體) 

실감하여


영육이 

하나인


나 

자신을 

깨달아 

마치게 

됩니다.


그런 

측면에서


육체의 

실존이 

(實存)


영체인 

본질에 

(本質)


앞선다고 

할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