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29. 알음앓이, 식자우환(識字憂患)

유종열
조회수 11



봄29. 


알음앓이, 


식자우환

(識字憂患)



아무 

생각 

없다가


오늘이 

며칠이지?

라는


한 

생각을 

일으키면


오늘이 

12월 

24일


크리스마스 

이브날이고


목요일이고


2015년 

임을 

알고나니


아 

올해도 

다 

가는구나!


세월이 

화살같이 

지나가네

라는 


생각이

연달아 

일어나면서


죽음으로 

한걸음 

더 

나아감이

느껴지면서


공연히 

마음이 

우울해지니


이것을 

두고 

하는

순수 

우리말이


「알음앓이」 

이고


한자로 

말해서


식자우환

(識字憂患)

이다.


한 

생각을 

내어


무엇을 

「알음」 

하면


즉각 

몸과 

마음에서는

「앓이」가 

시작된다.


아무 

생각이 

없었던

「지금 · 여기」는


그야말로 

낙원이요 

(樂園)

에덴동산이었는데


한 

생각을 

내어


무엇인가를 

알자마자


즉시 

고통이 

일어나면서


낙원을 

상실하여


실낙원이 

(失樂園)

된다.


천당이나 

(天堂)

극락이라고 

(極樂)

하는


낙원은 

(樂園)


죽어서 

가는


하늘 

구만리에 

있는


하늘나라도 

아니고


이 

세상 

밖 


어디에 

있는


극락도 

(極樂)

아니다.


낙원은


죽어서 

가는 

곳이 

아니고


살아 

생전에


「지금 · 여기」에


지구 

상에

언제 

어디에나 

있는 

것이니


멀리서 

찾지

말고


자기의 

마음과 

몸을

비추어 

볼 

일이다.


자기의 

골통을 

비추어보면


모든 

생각이 

비워져


즉각 

무심이 

되니


두뇌가 

텅비고 

고요하고

화안한 

순간


생각이 

끊어짐에


시간이 

끊어지고


감각의 

나래가 

활짝 

펴진


무한의 

공간만 

존재할 


「지금 · 여기」  

라는


찰라이면서 

영원이  


순간이면서 

영원인 

자리가


공존하고 

공유하는

낙원이다.


「지금 · 여기」는

고정관념도

선입관념도 

전혀 

없는


무심으로 

(無心)


아무 

것도 

아는 

것이 

없음으로


마음과 

몸이 

앓을 

일이 

없으니


낙원임에 

틀림없다.


알음앓이를 

만드는 

것은


한 

생각을 

일으킴에 

의한 

것이니


상대방이 

나를 

건드려도


절대로

한 

생각을 

내지 

않으면


싸움이 

붙지 

않고


내가 

한 

생각을 

내어


상대방을

절대로 

건드리지 

않아야


싸우지 

않고 

사는


사람다운 

사람이요


완성된 

사람이요


우주의 

섭리대로 

사는


도통한 

(道通) 

사람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