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17. 본 대보름달맞이 트레킹의 의미와 의의

유종열
조회수 12



봄17. 


본 


대보름달

맞이 

트레킹의 


의미와 

의의



인간은

전생의 

(前生)

진화과정에서

습득한 


동물성인


싸우는 

본능을

극복하여


고치지 

않으면


핵전쟁으로 

말미암아


공멸을 

(共滅)

면하기

어려운 

실정에 

있어


흔히들


브레이크 

없는 

전차가


파멸을 

(破滅) 

향해


질주하는 

(疾走)

것에


비유하고 

있습니다.


희망이 

보이지 

않는 


현실에서


이러한 

인간을


파멸로부터 

구원하기 

위하여


봄나라에서는

지난 

8월16일


정신개벽을 

선언한 

다음


잇달아 

실시하고 

있는


12명이 

참여하여


죽어서 

살기 

위한


대보름달

맞이

트레킹이야말로


인류를 

괴로움에서

편안함으로 

인도하고


파멸로부터 

구원하는 


유일무이한

인류의 

희망

입니다.


불교의 

말로 

하면


누진통을 

(漏盡通)

얻는


수행에 

돌입한 

입니다.


누진통을 

얻지 

못하고서는


안심입명을 

(安心立命)

얻지 

못합니다.


스트레스를 

통한

괴로움을 

면하려면


숨을 

죽이고 

살고


반사적으로 

생각을 

내지 

않고


반사적으로 

말을 

하지 

않고


반사적으로 

행동하지 

않아서


이고가 

죽어서 

살아


눈으로 

보거나


귀로 

말을 

들을 


한 

생각을 

내지 

않아


시비분별이라는

죄를 

짓지 

않고


스트레스라는

벌을 

받지 

않으면


심신이 

안락하여


건강한 

신체에


건전한 

정신의

소유자가 

되어


건강과 


자유 

평화 

행복을


누리며 

살 

수 

있고


하나님을 

닮은 

사람


한 

사람 

만들겠다는


하늘의 

섭리를

완성할 

수 

있는

일인 

입니다.


아프지 

않고


괴롭지 

않게 

사는


한 

사람이 


출현하면


7천명의 

사람을

구원할 

수 

있는


영향력을

발휘한다고 

합니다.


본 

트렉킹에 

참여한


12명의 

봄님이


전부 

성공을 

거둔다면


8만4천명을 

구원하는

결과를 

초래할 

것이니


봄나라에서 

드디어


인류구원의 

역사가 

(役事)

시작된 

입니다.


확고부동한 

목표가 

설정되고


그 

목표달성을 

위하여


죽기 

살기로 

나선


트레킹을


성공적으로 

이끌 

임무는


가이드에게 

있고


가이드가 

이끄는 

대로


한걸음 

한걸음 

걸어가면


12명 

전원이


죽어서 

사는 

경지를 

증득하여


인류를 

구원하는


사도가 

(使徒) 

될 

입니다.


누진통을 

(漏盡通)

얻기

위한

목적으로 

실시하는


본 

수행은


인류역사상 

최초의 

일이니


참여하신 

여러분들의

분발과 

분투가 

있기를


앙망

(仰望)

하나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