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172. 정신의 정체성(正體性)과 주체성(主體性)이라는 관점에서 본 각각의 성품(性稟)

유종열
조회수 10



봄172. 


정신의 

정체성과 

(正體性) 

주체성이라는 

(主體性) 


관점에서 

본 


각각의 

성품

(性稟)



무한하게 

(無限) 

탁 

트인


텅빈 

공간,

(空間)


텅빈 

하늘을


태초의 

(太初)

하늘,


본질의 

(本質)

하늘,


영성의 

(靈性)

하늘로서


정체성의 

(正體性)

하늘이라면


정체성의 

하늘이란


무한하게 

텅빈


광대무량한 

(廣大無量)

공간인 

입니다.


그 

광대무량한 

(廣大無量)

하늘을

가득 

채우고 

있는


무량광명인 

(無量光明)


본태양을 

(本太陽)


주체성의 

(主體性)

하늘이라고 

할 

것인 


정체성의 

하늘의 

성품과 

(性稟)


주체성의 

하늘의 

성품을 

(性稟)


간단명료하게 

(簡單明瞭)

개념정리해보면 

(槪念整理)


정체성은 

(正體性)


무변허공인 

(無邊虛空)

진공으로 

(眞空)


(動)하지 

않는


부동한 

(不動)

성품을 

지니고 

있으며


주체성은 

(主體性)


무량광인 

(無量光)

본태양으로 

(本太陽)


현상계를 

창조하고 

(創造)

운행하기 

(運行)

이전이므로 

(以前)


시간이 

부재한

무시간성 

(無時間性)

이므로


(變)하지 

않는


불변이라는 

(不變)

성품을 

지니고 

있으므로


본질의 

(本質)

하늘,


영성의 

(靈性)

하늘,


광명의 

(光明)

하늘인


정신의 

(精神)

성품은 

(性稟)


현상계를 

창조하고 

운행하기

이전이므로


정신은 

(精神, spirit)

부동하고 

(不動)

불변하여 

(不變)


마음 

심인 

(心, mind)


이고가 

(ego)


(動)하지 

않고


가만히 

있어봄인


무심이 

(無心)


정신과 

(精神, spirit)

마음 

심의 

(心, mind)


접점이요 

(接點)


현관문인 

(玄關門)

동시에 


정신의 

발현인 

(發現)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