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177. 좌뇌본위와 우뇌본위에 대한 총정리

유종열
조회수 9



봄177. 


좌뇌본위와 

우뇌본위에 

대한 


총정리



좌뇌는 

바탕이 


암흑인 

공간이라면


우뇌는 

바탕이 


광명인 

공간이고


좌뇌는 

앞생각과 

뒷생각이


서로

간에 


대립 

갈등 

투쟁하는


이원성으로 

(二元性)


상대성이라면

(相對性)


우뇌는 


보는 

자가 

없이 


보는


무심 

가운데 

일심으로 


감지하는


주객일체 

물아일체인


일원성으로 

(一元性)


절대성이며 

(絶對性)


좌뇌는


천지만물과 

(天地萬物)

분열된 

(分裂)


이고이므로 

(ego)


외롭고 

쓸쓸하고 

심심하고


우뇌는 


천지와 

(天地)

내가


더불어 


하나인지라


나 

안에

우주만유를 

(宇宙萬有)

포용하여


원만구족하며 

(圓滿具足)


좌뇌는


암중모색으로 

(暗中摸索)


암흑에 

기입하는 

(記入) 

암기와 

(暗記)


암기해두었던 

것을 

기억하는데 

(記憶)


시간이 

소요되고 


힘이 

들어야 

하는


생각의 

기능이 

있다면


우뇌는 


광명의 

(光明)

속성이며 

(屬性)


화현인 

(化現)


감각으로


외부의 

(外部) 

현상을 

감지하거나


내면의 

(內面)

생각이나 

감정이나


자기의 

언행을


광명으로 

(光明)

주시하고 

(注視)

감지하는 

(感知) 

데에는


힘이 

들지 

않고,


시간이 

걸리지 

않고,

 

즉각 

감지하는 

(感知)


감각의 

기능이 

있는 

입니다.


좌뇌는 


생각을 

통하여


지나버린 

과거나


오지 

않은 

미래를


기억이나 

(記憶)

투영을 

(投影)

통하여


몰입하느라고

(沒入) 


생각이 


감각을 

억눌러


감각을 

잠재시키므로서 

(潛在)


자기의 

육체를 

감지하지 

못하여


자기의 

육체를 

상실하여


몸이 

없는


귀신노릇

(鬼神) 

하고


우뇌는


감각을 

통하여


정신의 

광명으로


생각인 


이고를

(ego)

주시하여 

(注視)


보고 

비추어


이고인 

(ego)

그림자, 


그늘을


즉시 

지우고

소멸시켜 

(消滅) 


생각의 

노예신세에서


생각의 

주인으로 


등극하게

(登極)

하므로


무심이요 

(無心)

본심인 

(本心)


정신차려봄으로


영육쌍전이 

(靈肉雙全)

되고


천인합작,

(天人合作)

천인합일이 

(天人合一)

되며


좌뇌는

바탕이 

암흑인지라

(暗黑)

 

암흑으로 


빛의 

입자인 

(粒子)

모양과 

색깔을


덮어버리고 

지워버림으로서


존재를

부정하는 

(否定) 

성품이 

있고


우뇌는

바탕이 

광명인지라 

(光明)


광명으로 

비추어


물질의 

모양과 

색깔을

밝혀주고 

드러내어


광명과 

존재가

더불어 

존재하므로서


존재를

긍정하는 

(肯定) 


성품이 

있으며


좌뇌의 

생각이


우뇌의 

감각을 

억압하여 

(抑壓)


좌뇌본위 

생각위주가 

되면


생각과 

감각이


상극의 

(相剋)

관계가 

되고


우뇌의 

감각이


좌뇌의 

생각을

돌아봄,


주시로 

(注視)


좌뇌의 

생각을

소멸시키고 

(消滅)


이겨


좌뇌를 

무심으로 

(無心)

만들면서


우뇌본위 

감각위주가 

되면


용처를 

(用處)

당하여


죽였던 

생각을


다시 

살려 

씀으로


좌뇌와 

우뇌의 

관계가


상생의 

(相生) 

관계가 

되고


좌뇌

생각으로


자기와 

남을


판단 

평가 

심판하고


근심 

걱정 

불안 

공포와


대립 

갈등 

투쟁으로


불행한 

(不幸)

삶을 

살 

수밖에 

없고


우뇌는


이고가 

(ego)

없는


감각으로


우주만유와

분열이 

(分裂) 

되지 

않고


더불어 

하나로서


텅빈 

무한공간에

가득찬

무량광명이므로


내가 


우주 

안에


우주가 


내 

안에


더불어

하나이므로


부동한 

(不動) 


무한의 

진공과 

(眞空)


불변하는 

(不變)


무량광으로 

(無量光)


(動)하는 

몸과


(變)하는 

마음을

비추면


정신이 

육체를 

제도하여 

(濟度)


행복한 

(幸福) 

삶을 

영위하며


좌뇌는

바탕이 

암흑이므로 

(暗黑)


암흑의 

하늘이 

주관하는


물질개벽을 

담당하는


지능인 

생각으로


선천에서 

(先天)


주된 

기능을 

발휘하여


과학기술을 

발전시키는

역할을 

하는 


그것은 

마치


어두운 

밤을 

밝히고자


호롱불을 

켜고,

촛불을 

켜고,

남포불을 

켜고,

전기불을 

켜나가는 

것이


물질문명을 

밝혀나가는


생각의 

기능인 

입니다.


우뇌는

바탕이 

광명이므로 

(光明)


광명의 

하늘이 

주관하는


정신개벽을 

담당하는

감각으로


후천의 

(後天) 


정신개벽 

세상에서


주된 

기능을 

발휘하여


생각의 

주인으로서


생각을 

거느리고 

다스려


자유,

(自由) 

평화,

(平和) 


행복을 

(幸福)


누리는 


역할을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