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179. 작은 것 안에 큰 것이 들어가는 것은 무엇입니까?

유종열
조회수 9



봄179. 


작은 

것 


안에 


큰 

것이 


들어가는 

것은 


무엇입니까?



우리의 

두뇌입니다.

(頭腦)


자세하게 

일러주셔요.


우리의 

(眼)에는


산도 

들어오고,

들도 

들어오고,

강도 

바다도 

들어옵니다.


집도 

들어오고,

아파트도 

들어오고,

시가지도 

들어오고,

하늘도 

들어옵니다.


나무도 

들어오고,

자동차도 

들어오고,

비행기도 

들어옵니다.


눈동자 

보다

작은 

것은 

물론이고


눈동자 

보다

천배 

만배

크고


광대무량한 

(廣大無量)


태초의 

(太初)

하늘도


우리의 

눈 

안에


머리 

속에

들어오니


작은 

것 

안에


큰 

것이 

들어오는 

것은


빛이 

눈동자를 

통하여


망막으로 

(網膜)

들어오는


우리의 

두뇌

(頭腦)


(內)인 

입니다.


육안은 

(肉眼)

사물을 

바라보는 


기능이 

있고


심안, 

(心眼)

영안

(靈眼)


제3의 

(감각)


두뇌

(頭腦) 

안의 

공간을 

(空間)


돌아보는 

기능이 

있습니다.


그러므로

우주가 

창조되고 

(創造)

운행되기 

(運行)

이전의


부동하고 

(不動)

불변한 

(不變)


태초의 

(太初)

하늘인


무변허공과 

(無邊虛空)

무량광이라는 

(無量光)


무한대가 

(無限大)


우리의 

육안

(肉眼)


우리의 

두뇌 

안인


망막이라는 

(網膜)


무한소에 

(無限小)

들어올 

수 

있으므로


우리가 

머리 

속에 

깃든


무변허공과 

(無邊虛空)

무량광이라는 

(無量光)


태초의 

(太初)

하늘의


성품에 

(性稟)

대하여


돌아봄으로


견성을 

(見性) 

할 

수 

있고


무량광을 

(無量光)


늘 

돌아봄으로


충전을 

(充電)

하여


양성을 

(養性)

할 

수 

있고


(動)하고

(變)하는


몸과 

마음을


영적인 

(靈的)

무량광으로 

(無量光)


주시하고 

(注視)

비추어


몸과 

마음을


부동하고 

(不動)

불변하도록 

(不變)


제도하여 

(濟度)


솔성을 

(率性) 

할 

있는 

입니다.


그러므로

부동하고 

(不動)

불변한 

(不變)


본질인 

(本質)


정신력으로 

(精神力)


(動)하고

(變)하는


현상인 

(現象)


마음과 

몸을 

(心身)


거느리고(포용)

다스리고(다 살리고)

부리고 

써서


제도할 

(濟度)

있는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