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161. 캄캄한 암흑의 하늘을 화안한 광명의 하늘로 바뀌게 하려면

유종열
조회수 9



봄161. 


캄캄한 


암흑의 

하늘을 


화안한 


광명의 

하늘로 


바뀌게 

하려면



이치란


좌뇌의 

생각으로


우주가

어떻게 

생겨나

어떻게 

운행되는지


이치도


눈에 

보이지 

않는


본질의 

세계인


형이상학에 

(形而上學) 

대한

이치를 

말하고


이치를 

알았다고 

하여도


정신의 

바탕이


밝아진 

광명이 

아니고


여전히


어두운 

암흑이라면


나에게서

실지로


정신이 

개벽된 

(開闢)

것이 

아닙니다.


암흑의 

하늘에서


저절로 

빛이 


화안해지려면


먼지 

하나 

없는


청정한 

(淸淨)


진공이 

(眞空)

되어야

하는 


깨끗한 

진공이란


한 

생각도 

없는


무심이 

(無心)

되어야 

하고


무심이 

(無心)

지속되려면


감각이 

생각,

이고를 

(ego)


주시하기만 

(注視)

하여


이고(생각)이 

소멸되어 

(消滅)


이고가 

조금이라도

꼼짝거리지 

않고


「가만히 

있어봄」이

되어야


어느 

사이에


암흑이 

사라진 

자리에


광명이 

들어서 

있음을


발견하여


내면의 

하늘에서


정신개벽이 

일어난 

입니다.


암흑은 

캄캄하여


공간을

어두움이 

독차지하여


공간 

안에 

존재하는


빛의 

화현인 

(化現)


모양이나 

색깔로 


입자로 

(粒子)

하여금


어두움에 

묻히고 

가리어 


눈에 

보이지 

않도록 

만들고


암흑인 


자기 

혼자만

독존하여


자기 

이외의 

존재는


존재하되


존재하지 

않는 

것처럼


보이지 

않게 

만들어


빛의 

화현을 

(化現)

가리고 

덮어


배격하고 

(排擊)

거부하는 

(拒否)


소아적인

성품이 

(性稟)

있습니다.


또 

다른

빛의 

화현이며 

(化現)


파장인 

(波長)


소리만

귀에 

들릴 

따름입니다.


소리는

빛의 

화현이지만


모양과 

빛깔이 

없으며


입자가 

(粒子)

아니어서


공간을 

차지하지 

않고


나타나자마자

사라져버리는


파장에 

(波長)

불과하여


존속하지 

(存續)

않는지라


가리고 

덮지 

않아도 

되므로 


내버려 

두는 

입니다.


광명은 

(光明)

화안하여


빛으로 

입자를 

(粒子) 

비추면


빛과

더불어


물질이

공존하여


공간인 

본질과 

(本質)


물질인 

현상이 

(現狀)


상극하지 

(相剋)

않고


상생하는 

(相生)

성품

입니다.


그러므로


내면의 

하늘을 

열고 


암흑의 

하늘은


소아적이고

이고적인 

성품이므로


무심을 

지속시키기 

위해


이고가 

가만히 

있어봄하면


암흑의 

하늘이

깨끗하고 

청정해지면서


빛이 

저절로 

발생하여


뜨고 

지지않는


부동하고 

불변한


광명의 

하늘인


본태양이


내면인


두뇌 

속의 

공간에 

떠서


대아본위가 

되면서


정신이 

개벽되는 

입니다. 


정신이 

개벽되면


좌뇌본위

생각위주로 

돌아가는


암흑인


무의식적

무자각적인 

삶에서


우뇌본위

감각위주로 

돌아가는


광명인


의식적

자각적인 

삶으로


바뀌어지고


나와 

너,

나와 

남이


상극하던 

삶이


나와 

너,

나와 

남이


상생하는 

삶으로


바뀌어야


인류의 

자멸을 

(自滅)


면할 

수 

있을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