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39. 마음의 생각을 내려놓고 몸의 지성을 열자

유종열
2022-04-02
조회수 13



봄39. 


마음의 

생각을 

내려놓고 


몸의 

지성을 

열자



마음은 


생각을 

통하여


자연현상과 

사회현상을

연구하고 

밝혀


물질개벽의

선천을 

(先天)

이룩하는

성과를 

달성하였습니다.

 

그 

결과로


두뇌를 

능가할 

정도의

스마트폰을 


개인이 

갖게 

되어


세상에 

필요한 

지식과 

정보를

한 

손에 

거머쥐게 

되었으며


물질을 

분석하여

더 

이상 

분석이

불가능한 

데 

까지 

이르러


핵을 

(核) 

발견하고

이용하기에 

이르러


물질의 

생활은

편리하고 

풍요해졌으나


정신의 

자유 

평화 

행복은


누리지 

못하고 

있습니다.

 

21세기는

영감의

(靈感) 

시대라고

부르고 

있는 


선천을 

(先天)

마무리하고


후천을

(後天) 

열어야 


중대한 

기로에 

있습니다.

 

다시 

말하면


마음을 

열어


물질의 

개벽을

이룩한 

시점에서


마음의 

생각을 

내려놓고


몸의 

감각인 

지성을 

열어


정신을 

개벽하여야 

할 

입니다.

 

이 

일은


천문학에서 

(天文學)

천동설이 

(天動說)


지동설로 

(地動說)

바뀌어지는 

것과 

같은


어려움을 

겪게 

될 

입니다.

 

허공, 

(虛空)

본질, 

(本質)

정신을

(精神) 

열려면


육체의 

(肉體) 

안으로 

들어가야


내면의 

(內面) 

하늘을 

열고


안과 

밖의 

경계선이 

없는


무한의 

(無限)

진공의 

(眞空) 

하늘을 

보아


견성을 

(見性) 

할 

수 

있어서


자기의 

영체인

(靈體)

 

정신을

(精神) 

깨달아


영감을 

(靈感) 

발휘하며

살 

수 

있습니다.

 

정신의 

영감이란

(靈感)

 

육체의 

육감을

(肉感) 

떠나


따로 

있는 

것이 

아니므로


몸의 

지성을

(知性) 

여는 

것이 


곧 


영감을

(靈感) 

여는

일이기 

때문입니다.

 

허공인 

(虛空) 

본질,

(本質)


정신에는

(精神)

 

물질인 

육체가

(肉體)

내포되기도 

(內包) 

하지만


육체안에도 

(肉體) 

허공이 

(虛空) 

존재하므로


육체가 

정신이고,


정신이 

육체인 


육감이

(肉感) 

영감이고,

(靈感)

 

영감이 

(靈感) 

육감

(肉感)

입니다.

 

그러므로

마음의 

생각을 

내려놓고


몸의 

지성인

육감을

(肉感) 

열면


영감이 

(靈感)

열리게 

되어


사람이 

드디어 

하늘이 

되고


천상천하에 

(天上天下)

유아독존한 

(唯我獨尊)


영적존재인 

(靈的存在)

하나님이 

되어


상대가 

(相對) 

없으므로

 

내가 

도와 

줄 

남도 

없고


내가 

도움을 

받을 

남도 

없어


원만구족

(圓滿具足)

하고,


원융무애 

(圓融無碍)

 

(者)가 

됩니다.

 

몸의 

지성을 

열고,


내면의 

하늘을 

열어야


영감이

(靈感) 

발로되어


천지만물

(天地萬物)

우주만유를 

(宇宙萬有)


내면의 

하늘에 

포용하여

 

미워하고 

싫어하는

한 

중생도 

없으면


드디어

대우주를

거느리고

다스리게 

되어


소우주인 

몸과 

마음을

부리고 

씀에


자유자재해

질 

입니다.

 

본질인

(本質)

진공에는 

(眞空)


대우주와 

소우주라는

구분이 

없기 

때문에


대우주가 

소우주이고,


소우주가 

대우주이기

때문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