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75. 숨죽여봄으로 견성 양성 솔성하자

유종열
2022-03-01
조회수 12


봄75. 


숨죽여봄으로 

견성 

양성 

솔성하자



숨죽여봄이란 


들이 

마시지도 

않고


내쉬지도 

않는


중심을 

잡음입니다.

 

중심을 

잡으면


무한하늘이 

열리어


생각이나 

감정이 

텅비어

고요하고 

맑고

밝은 

기운이 

꽉찬


하늘의 

성품인


천성을 

보고 

깨닫게 

되는 


이것이 

견성입니다. 

(見性)

 

중심을 

잡으면

구심력이 

원심력을 

잡아

중심에서 

원운동이 

가능해집니다.

 

하단전이 

중심이 

되어

숨죽여봄에서

저절로 

아랫배가 

힘차게 

올라오면서


숨을 

들이키게 

되고


저절로 

숨을 

내뿜게 

되어


수기가 

올라가고

화기가 

내려가


수승화강으로 

순환이 

됨에


몸이 

따뜻해지고 

머리가 

서늘해져


몸과 

마음의 

건강이 

이루어지는 


이것이 

양성입니다.

(養性)

 

견성 

양성이 

이루어져야


중심이 

잡힌 

하늘이 

되어


보수와 

진보에 

대한

균형과 

조화가 

이루어져


보수와 

진보에 

대한

선악시비를 

초월하여


어느 

한편으로 

기울어지지 

않아


대립 

갈등 

투쟁이 

멈춥니다.

 

하늘에 

바람이 

불어도

흔들리지 

않고


비가 

내려도

물들지 

않는 

하늘처럼


선악시비를 

논하더라도

흔적이 

남지않아


천성이 

인성이 

됩니다.

 

상대를 

꼬집어 

뜯고

물어 

뜯는 

사람을 

미워하고


그렇지 

않은 

사람을

좋아하는 

나머지


그 

미워하는 

사람에 

대하여

적개심을 

품고


자기도 

꼬집어 

뜯고 

물어뜯는 

모습을

스스로 

발견하고 

깨달아


두번 

다시


선악시비에

빠지지 

않을 

정도가 

되어야


이것이

자기를 

다스리는


솔성입니다.

(率性)

 

숨죽여봄이란

자기를 

포기하고 

비움입니다.

 

자기를 

비워야


하늘이 

역사합니다.

(役使)


자기가 

사는 

것이 

아니라


하늘이 

자기를 

살립니다.

 

숨을 

죽여야

중심이 

하늘이 

(臨)하고

하늘이 

보여


견성을 

(見性) 

하고


하늘 

기운이 

동하여


운기조식으로

(運氣調息)

양성을

(養性) 

하고


부동하고 

불변한

하늘의 

위력이 

나타나


생각하고 

말하고 

행동할 


포용하고 

이해하는


사랑과 

자비와 

어짐을 

갖추어


솔성을

(率性)  

하는


대인이 

됩니다.

 

사즉생이요

(死卽生)

생즉사입니다.

(生卽死)

 

숨죽이면

크게 

살아날 

것이요


죽지 

않으려고


숨죽이기를 

거부하면


목숨부지하기도 

어렵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