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26. 깨끗하고 순수한 것과 능력의 관계

유종열
2022-04-20
조회수 5



봄26. 


깨끗하고 

순수한 

것과 


능력의 

관계



천지인의

(天地人)

바탕이고 

근본이며 


본질인


정신은 


텅비어 

있고


텅비어 

있어서 


깨끗하고


깨끗하기에 

광이 

(光)

납니다.

 

말로는


텅빔과 

깨끗함과 

광명이 


다르나


실지로는


그 

세가지가 

다르지 

않은


하나의 

진리

입니다.

 

모든 

것이 

하나인 

줄 

모르면


순수하고 

깨끗한 

것과


문제를 

해결하는 

능력이


다르다고

생각합니다.

 

심지어 

순수하고

깨끗하면


사람은 

좋을 

줄 

모르나


세상물정에 

어두운

무능력자로 

단정하기까지 

합니다.

 

이것이 

대부분의 

사람들이 

지닌


선입관

이요 

고정관념

입니다.

 

일체의

선입관이나 

고정관념이 


전무하여


텅비고 

깨끗하고

고요하고 

화안해져 


보아야


순수하고 

깨끗하여야

빛이 


유능할 

수 

있다는 

사실을 


깨달을 

수 

있습니다.

 

이렇게 

되어보지 

못한 


사람들은


하나의 

존재에

이름을 

붙여


두가지로 


분열시키고

추론하고 

결론을 

내립니다.

 

이렇게 

일단 

결론을 

내리면


고정관념이나 

선입관으로

작용하여


양자간에

단절이 

되어


대립 

갈등 

투쟁이 

벌어져


소통이 

불가능하여


분열상태가 

지속됩니다.

 

모든 

문제해결의 

관건은


두가지가

본래 


하나라는 

사실을 

알아서


소통으로


하나라는 

사실에 

합의가 

도출되어야


하나의 

상식으로 

공유하게 

될 

입니다.

 

상식이란

두가지가

본래

하나라는 

사실을 


발견하고 

공감하여


두가지가

서로

다르지 

않다는


개념정리가 

이루어져야


통용이 

가능하여


상식으로 

정착될 

입니다.

 

순수하고

깨끗함과


능력은 


다르다는

기존의 

상식을 

뒤집어

엎어


순수하고 

깨끗하면 

광이 


현명하고 

유능해진다는 

사실을 

깨우쳐


진리에 

입각한

상식이 

만연되는 


사회가 

되는 

것이


시급한 

시대적

요청입니다.

 

사람됨됨이의 

표준은

순수하고

깨끗함

입니다.


순수하고 

깨끗하면


그 

가운데 


어두움을

밝혀주는


광명이 

있어


모든

착각과 

어리석음을

비추어 


바로잡아


원근친소가 

없이 


골고루 

비추어


조화로운

인간관계와


세상을 

만드는


능력이 

발현되기 

마련입니다,

 

순수하고 

깨끗해지려면


본래 

우리의 

바탕이


순수하고 

깨끗함을 

보아


증득하여야 

합니다.

 

마음을 

텅비우려면


마음이 

몸을 

떠나지 

않고


몸의 

상태와 

움직임을


늘 

지켜보고

알아차리며 


감각하면 

됩니다.

 

여기에서

이원성으로 

작용하던


생각의 

모드가


일원성으로 

작용하는


감각의 

모드가  

되어


육체본위

물성본위의 

인간이


정신본위 

영성본위의 

인간으로


진일보

합니다.

 

이 

고비를

넘어가는 

것을


일러주기

위해


우리의

조상들은


아리랑이라는 

노래를

불렀습니다.

 

아리랑 

아리랑 

아라리요


아리랑 

고개를 

넘어간다.


나를 

버리고 

가시는 

님은


십리도 

못가서 

발병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