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69. 무문관 제 20칙 대력량인(大力量人)

유종열
조회수 11


봄69. 

무문관 

제 20칙 


대력량인

(大力量人)



본칙:

 

송원스님이 

말하기를


대력량인이


무엇 때문에 

다리를 들고 

일어나지 

못하는고?


또 

말하기를


말하는 

것이 


혀에 

있지 

아니하니라.

 

 

 

대력량인이란 

대장부로 

보면 

될 

입니다.

 

이 

문제는

생각의 

모드에서는 

걸리고


감각의 

모드에서는

바로

보고 

알아차릴 

수 

있을 

니다.

 

생각의 

모드에서는

일어설 

때 

다리를 

들고 

일어선다고

생각하기 

쉽지만


감각의 

모드에서 

보면


다리를 

들고서는 

일어설 

수 

없다는 

것을


바로 

알 

수 

있습니다.

 

생각의 

모드에서는

말할 

때 

혓바닥을 

놀려야

말한다고 

생각합니다.


그러나 

감각의 

모드로 

볼 

때는


말할 

때 


혓바닥을 

놀린다는 

생각이 

없이

말한다는 

것을 

압니다.  

 

한가지 

문제가

더 

있습니다.

 

깨달은 

사람이


왜 

발에 

매인

붉은

실을 

끊지 

못하는고?

 

위의 

세가지 

문제를


삼전어

(三轉語)

라고 

합니다.

 

생각의 

모드에서는

아는 

것을 

위주로 

하지만


감각의 

모드는

아무 

것도 

모르는

온 

바보가 

되는 

길인지라


생각의 

모드에 

있는 

사람은


감각의 

모드로 

나아가기를


주저하고 

싫어하는 

경향이 

있습니다.

 

생각의 

모드를

욕계(欲界)

라고 

하면


감각의 

모드는

색계(色界)

이고


정신의 

모드는

무색계 

(無色界)

라고 

할 

수 

있습니다.

 

정신이 

육체에 

들어


정신이 

육체를 

거느리고 

다스리고

부리고 

쓰는 

도리에 

투철하여야


육체의 

속성인


생각이 


나라는 

착각에서 

벗어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