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82. 생각이 감각을 누르고 있는 상태란?

유종열
조회수 13



봄82. 


생각이 

감각을 


누르고 

있는 

상태란?



생각과 

감각으로 

벌어지기 

이전이


생각과 

감각의 

근원인


정신이요

주체성이요 

본성이다.


여기에서


생각이 

감각을 

이기고


감각을 

억눌러


생각이 

주인행세를 

하는 

바람에


감각이 

잠재되어


오감의 

주인인 

감각이


생각에게 

자리를 

빼앗기게 

되었다.


그리하여


생각이 

오감을 

부리고 

쓰는


오감의 

주인이 

되었다.


생각이 


오감을 

부리고 

쓰다 

보니


오감은 

분열되어


시각이 

작동하면 


청각(후각 미각 촉각)이 

작동하지 

않고


청각이 

작동하면 


시각(후각 미각 촉각)이 

작동하지 

않는


오감의 

분열상태가 

야기되었다.


본주인인 

정신이


생각과 

감각을 

포용하고 

거느리고 

부리고 

쓰지 

못하고


생각이 


주인이 

되어 


오감마저 

부리고 

쓰다 

보니


내적 

외적으로 


모두 

분열

상태가 

되어


안으로 

자기 

자신에게 


어둡게 

되고


밖으로 

있는 

그대로의 

사물을 


바르게 

보지 

못하여


자기가 

좋아하는 

것만 


골라서 

보고 

듣고


자기가 

싫어하는 

것은 


아예 

보고 

듣지 

못하는


사물에 

대한 


왜곡현상이 

벌어지게 

되었다.


그리하여

생각이라는 

이고(ego)


시간의 

분열을 

통하여


현재의 

나가 


과거의 

나에 

대하여


선악으로 

나누어 


판단하고 

평가하고 

심판함으로써


자기가 

자기를 


벌주고 


벌을 

받는 

삶을 

살게 

되고


현재의 

나와 


미래의 

나로 

분열하여


근심 

걱정 

불안 

공포에 

빠지고


대립 

갈등 

투쟁의 

삶을 


괴롭게 

산다.


또한 


생각이 


오감의 

주인이 

되어


다양한 

공간을


있는 

그대로


총체적으로 

감지하지 

못하여


오감이 

따로 

따로


그것도 

부분적으로 

작동하여


공간의 

내역을


전체적으로 


감지 

못하여


자기가 

좋아하는 

것만을 

쫓아 


헤매고 

헤매도


욕구불만에 

시달리는 

삶에서 

벗어나지 

못한다.


그 

모든 

것은


생각이 


감각을 

이기고


가짜 

주인노릇을 

하기 

때문이다.


진짜 

주인인


정신을 

회복하려면


생각에게 

억눌려 

있던 


감각을 

살려냄으로써


생각을 

직접 

관할하고


오감을 

감각에게 

돌려주어


생각과 

감각의 

주인으로 

차고앉아


구경하면서 

배우고


놀면서 

일하는

재미가 

끝이 

없는


업그레이드된 

삶의 

주인이 

되자.



2010. 5. 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