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85. 두뇌 가슴 배

유종열
조회수 11



봄85. 


두뇌, 


가슴,




두뇌는


대상의 

입자적인 

면을


좌뇌의 

생각을 

통해


개념적 

관념적으로 


인식하는 

능력이 

있고


대상의 

파동적인 

측면을


우뇌의 

감각을 

통하여


보고 

듣고

(냄새맡고, 

맛보고, 

감촉하고) 


감지하여


가슴과 

연결되어야


감동과 

공명이 

이루어져


생기와 

활기가 

생기면서


하단전에까지 

가닿아


팔다리를 

부리고 

씀에

자유자재하다.


감각이 

열린 

정도에 

따라


두뇌만 

텅빈 

상태가 

되기도 

하고


두뇌와 

가슴이

 

텅빈 

상태가 

되기도 

하고


두뇌와 

가슴과 

하단전


몸 

전체를 

포용하는 


텅빔이 

되기도 

한다.


1차적으로


생각만 

비우게 

되면


두뇌만 

텅빔이 

느껴지고


2차적으로


오감의 

분열이 

사라져


대상이 

선명하게 

보이는


감각의 

눈이 

떠지면


두뇌와 

가슴까지 


텅빔이 

내려온다.


3차적으로


몸과 

마음을 

부리고 

쓰는 

힘이 

붙으면


텅빔의 

범위가 


두뇌와 

가슴을 

거쳐 


기해단전인 


하단전까지 

내려가


텅빔이 

자리를 

잡는다.


두뇌의 

상단전


가슴의 

중단전


배꼽 

아래의 

하단전이


하나로 

통하여야


소우주의 

주인인 

동시에


대우주의 

주인이다. 


그리하여


텅빈 


무심 

가운데


일심의 

지도리가 


진실을 

보고,


진실을 

느끼고,


진실을 

행하는


삶이 

된다.



2010. 5. 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