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62. 편해지기를 바라는 꿈을 깨자!

유종열
조회수 12



봄62. 


편해지기를 

바라는 


꿈을 

깨자!



못 

깨달아도


돌아봄, 


마음

돌아봄을 

해야 

하고


깨달아도


돌아봄, 


마음

돌아봄을 

해야 

한다.


몸과 

마음을 

다스리려면


먼저 


몸과 

마음을 

알아야 

하기 

때문이다.


이치는


바람이 

불면 


물결이

침이다.


이치를 

벗어남은


바람이 

불어도 


물결이 

치지 

않기를 

바람이다.


요행을 

바라고,


기적을 

바라고,


마술을 

바라는 

것이


중생의 

꿈이다.


경계를 

당하여


바람이 

불어도


자기의 

내면에 


물결이 

치지 

않기를 

바란다.


몸과 

마음은 


현상계의 

모습이다.


현상계란 


온도의 

차이로 

말미암아


바람이 

불고 


물결이 

친다.


우리가 

할 

수 

있는 


일은


바람이 

불어도 


물결이 

치지 

않기를

바라는 

것이 

아니고


바람이 

불면 


물결이 

치는 

것을 


보고 

알아차리고 


겪어

뿐이다. 


바람이 

불어도 


물결이 

치지 

않기를 

바라는


꿈을 

꾸는 

동안에는


물결이 

치는 

것을 


수용하지 

않아서


보고 

알아차리고 


겪어

보지를 

않는다.


자연의 

이치를 

거슬러 


거부하고 

저항함이다.


이것이 

원죄이다.


이것이


아픔을 


선이라고 

보고


아픔을 


악이라고 

보는


선악관이다.

(善惡觀)


이것이 


죄짓고 


벌받음이다.


이것이 

근본무명이다.


이것이 


중생의 

꿈이다.


이것이 


중생의 

미혹(迷惑)이다.


괴로움이란


몸이 

아프고 


마음이 

아픔이 

아니다.


몸과 

마음은 


아프기도 

하고 


아프지 

않기도 

하다.


아프기에 


아프지 

않음이 

있고


아프지 

않음이 

있기에 


아픔도 

있다.


몸과 

마음이 


아프지 

않기를 

바람이야말로


근본의 

괴로움이다.


몸과 

마음이 


아프지 

않기를 

바라는 


마음만 

없으면


그럭저럭 

살만하다.


그러므로


아프지 

않기를 

바라는 


꿈을 

깨지 

못한 

분상에서도


돌아봄 


마음

돌아봄을 

통하여


아프면 


아픈 

줄 

알고 


안 

아프면 


안 

아픈 

줄 


알면 

되고


아프지 

않기를 

바라는 


꿈을 

깬 

분상에서도


돌아봄 


마음

돌아봄을 

통하여


몸과 

마음이 

아프면 


아픈 

줄 

알고


안 

아프면 


안 

아픈 

줄 

알고 


산다.


이것이 

삶의 

문법이다.


모든 

법은 


자연법에서 

유래한다.


자연의 

이치대로 

삶이다.


도를 

구하는 

마음은


편해지기를 

꿈꾸는 


무명에서 

발로된다.


도를 

깨치지 

못하는 

것은


편해지기를 

바라는

 

꿈을 

깨지 

못하기 

때문이다.



2010. 4. 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