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94. 성형수술

유종열
조회수 13



봄94. 


성형수술



아름답게 

보이려고


얼굴을 

뜯어고치는 

것이 


성형수술이다.


외모는 

아무리 

뜯어고쳐도


성질을 

뜯어고치지 

않는 

이상


아름다운 

얼굴은 

보존되지 

않는다.


성질을 

뜯어고치려면


본심을 

깨달아


본래면목을 

회복하여야


맑고 

밝아져


참된 

성형수술이 

이루어진다.


외관상 

좋아

보여도


정신이 

바로 

박히지 

못하면


좋지 

못한 

것이 

드러나고


외관상 

좋지 

않게 

보여도


정신이 

바로 

박히면


좋은 

것이 

드러난다.


잘났다 

못났다는 

것은


주관적이거나 


집단의식에 

불과하다.


꽃은 

다 

같은 

꽃이지


어느 

꽃은 

이쁘고


어느 

꽃은 

미운 

것이 

아니다. 


크기가 

다르고 

색깔이 

다르지만


모든 

꽃은 

독특하여


잘났다 

못났다는 


분별이 

붙지 

않는다.


사람을 

볼 


잘났다 

못났다는 

생각이 

일어나는 

것은


순수의식으로 

보지 

못하고


인위적으로 

보기 

때문이다.


자연을 

볼 

때와 

같이


사람을 

볼 

때도


순수의식으로 

바라보아야


분별이 

일어나지 

않아


있는 

그대로의

존재의 

모습을


바로 

보고


망상에 

빠지지 

않는다.


꽃이나 

사람이나


모두 


자연이 

만든 

작품이다.


자기가 

타고 

난 

얼굴은


모든 

꽃이 

아름답듯이


모든 

사람의 

얼굴은


과거에도 

없었고


미래에도 

없는


천상천하에 

가장 

고귀하고 

소중한


유아독존의 

존재이다.


외모의 

차이에도 

불구하고


모든 

사람은


무한하고 

영원한 


본성을 

갖고 

있다.


외모는 

차이가 

나도


본질에는 

조금의 

차이가 

없다.


문제는 


자기의 

얼굴이


본질에서 

우러나올 


맑고 

밝고 

아름다워진다는 

것이다.


본심으로 

돌아갈 


감각이 

활짝 

열려


자기의 

생각이나 

말소리가 

들리고


천지만물이 

명료하게 

보여


틈이 

없고 


사이가 

없어


분별망상이 

일어날 


여지가 

없다.


그렇게 

되면


자연이나 

사람을 

볼 

때  


밉고 

고운 

것이 

사라져


진실을 

보는 

눈이 

떠진다.


그렇게 

되면


하늘이 

준 


자기의 

얼굴에


불만이 

일어나지 

않는다.


불만이 

일어나지 

않으므로


성형수술을 

하지 

않는다.


그 

대신


진선미의 

원천인


자기의 

본래면목을 

찾기 

위하여


주관적인 

생각을 

이기고 

다스릴 

수 

있는


감각계발을 

통하여


진짜 

성형수술을 

도모한다.


가짜 

성형수술이 

만연하는 

단계를 

지나면


진짜 

성형수술의 

길이 


성행할 

날도 


멀지 

않다.



2010. 5. 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