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96. 여행

유종열
조회수 12



봄96. 


여행



연휴기간 

동안


고속도로가 

꽉찬다.


삶을

구경할 

줄 

모르므로


언제나

 

구경 

한번 

해볼  

것을 

꿈꾼다.


그러다가


연휴라도 

맞이하면


가족이 


여행 

갈 

찬스로 

삼는다.


그러나

구경할 

줄 

모르므로


구경

가면서 


구경할 

줄 

모르고


도착해서도 


구경할 

줄 

모르고


돌아오면서도 


구경할 

줄 

모르니


구경 

한번 


제대로 

한다는 

것이


구경 

한번 

하지 

못하였으니


언제나 

욕구불만이다.


그러면서도


무엇이 

문제인 

줄도 

모르는 

가운데


다음번에는


제대로 

구경 

한번 

할 

꿈에 

젖어


여행을 

기다린다.


여행을 


아무리 

가 

보아도


욕구불만은 

남는다.


인생이 

이와

같다.


인생은 

여행이다.


인생은 

구경이다.


인생은 

놀이이다.


인생이


일과 

놀이가 

다르므로


일을 

하면 


놀지 

못하고


놀면 


일을 

하지 

못한다.


논다는 

것은 

구경함이다.


구경할 

줄 

알면


일이 

노는 

것이고


노는 

것이 

일이다.


여행은 

구경함이다.


구경할 

줄 

모르니


여행은 

구경이 

아니다.


여행은 

일이 

되어


지겹고 

힘들고 

지루하다.


그러므로


또 

다른 


여행을 

꿈꾸고


여행을 

갔다가


좌절에 

빠진다.


구경할 

줄 

알면


여행이 

따로 


필요하지 

않는다.


구경 

가게 

되면 


가고


구경 

안가도 


구경거리가

천지에 

널려있으니


여행을 

가고 

안가고


구애받지 

않는다.


구경은


동네 

구경으로 


충분하다.



2010. 6.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