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52. 댓글을 다는 공덕

유종열
2022-03-10
조회수 17



봄52.

 

댓글을 

다는 


공덕



인터넷 

문화는 


댓글의 

문화다.


댓글이 

있어 


그나마

 

소통이 

가능하다.


댓글이 

달림으로써 


활성화가 

이루어진다.


봄나라에는 


많은 

종류의 

글들이 

올라온다.


가입

인사글, 


봄님들의 

글, 


체험기 

등 


많이 

있다.


읽고

나서


자기에게 

감응이 

일어나지 

않으면


댓글을 

달지 

않는다.


이해한다.


에너지가 

딸리기 

때문이다.


우리는 

공부인이다.


이해의 

지평을 

넓히고 


깊이를 

더하기 

위해서는


자기 

맘에 

드는 

사람과의


공감의 

깊이를 

나눔에 

의해서도 


이루어지지만


자기 

맘에 

들지 

않는 

사람과의 


소통을 

위한 


고민과 

연구를 

거쳐서도 

이루어진다.


그러므로


자기 

발전을 

도모하고


봄나라 

활성화에 

이바지하려면


모든 

글에 

대하여


댓글을 

달겠다는 


옵션을 

걸어야 

한다.


옵션을 

걸면


모든 

글을 

꼼꼼히 


여러번 

읽어볼 

수밖에 

없다.


처음 

댓글을 

달겠다고 

앉으면


하나도 

떠오르지 

않는 

자리가 

나타나면


귀한

듯 

모신 

가운데


일심의 

정성을 

다하다가 

보면


낚시에 

고기가 

물려오듯이


글이 

잡히여 

나오게 

된다.


글 

쓰던 

사람이


한번 

이렇게 

쓰고


열번 

이렇게 

쓰고


백번 

이렇게 

쓰다

보면


댓글의 

명수가 

되어


자기 

발전을 

이룩하는 

동시


봄나라 

활성화에 

이바지하게 

될 

것이다.


댓글이 


안 

달린 

것과


한두개 

달린 

것과


열개 

달린 

것과


스무개 

달린 

것이 


다르다.


그러니 


댓글 

달기 


캠페인을 

벌입시다.



2009. 9. 9